본문 바로가기
생활 정보

사노라면 혼자가 무서운 엄마는 딸 없이 못 살아 김연아 딸 서하린 16년째 메주 아들 고결 전남 해남 고운 메주 청국장 고추장 택배 주문 472회

by 음메 외로운양 2021. 3. 1.

사노라면 혼자가 무서운 엄마는 딸 없이 못 살아 김연아 딸 서하린 16년째 메주 아들 고결 전남 해남 고운 메주 청국장 고추장 택배 주문 472회



# 바쁘게 익어가는 모녀의 하루
전라남도 해남군에는 16년째 메주를 쑤고, 장을 담그는 엄마 김연아 (54) 씨와 4년 전, 엄마 곁으로 돌아와 일을 배우는 딸 서하린 (32) 씨가 산다. 꼭두새벽부터 일어나 메주의 건조 상태를 확인하고, 콩 삶고, 청국장 띄우고, 택배 포장하고…, 최근엔 누룽지까지 만들어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. 빠릿빠릿하게 움직여야 할 판인데 갑자기 어딜 다녀오겠다는 하린 씨. 바쁠 때만 되면 어딜 가냐는 연아 씨의 투정에도 불구하고, 하린 씨가 자리를 비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하린 씨의 두 아들 고결 (7), 고운 (6)이 유치원에서 돌아오기 때문이다. 가족들과 보낼 시간이 필요한 아이들은 엄마에게 대구에 있는 아빠를 보러 가자고 조르고, 하린 씨는 난감해한다. 결국, 온 가족이 모인 저녁 식사 시간에 하린 씨는 어렵사리 대구에 다녀오겠다는 말을 꺼낸다. 단호하게 안 된다고 선을 그은 연아 씨지만, 어린 손자들에겐 아빠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. 연아 씨는 애써 섭섭한 마음을 숨긴 채, 딸과 손자들을 사위에게 보낸다고 합니다.




# 혼자가 무서운 엄마
4년 전, 불의의 사고로 남편을 잃고 난 뒤부터 연아 씨는 불안감과 불면증에 시달려왔다. 혼자 있으면 잠을 자기가 두렵고, 혹시라도 가족들에게 봉변이 생길까 노심초사한다. 딸 하린 씨 역시 이런 엄마를 혼자 둘 수 없어 아이들을 데리고 해남으로 돌아온 것이다. 연아 씨는 엄마를 위해 돌아와 준 딸이 고맙고 미안하지만, 이렇게 자신을 놔두고 대구에 있는 남편에게 갈 때면 야속한 기분이 든다. 불안한 마음을 떨쳐보려 장독을 닦고, 또 닦아 보는 연아 씨. 그러나, 16년 전 10개로 시작한 장독이 400개가 될 때까지 함께했던 남편이 떠올라 그리움만 짙어진다고 합니다.


# 엄마의 의존이 버거운 딸
신랑과 함께 해남으로 돌아온 하린 씨는 오자마자 일을 시작한다. 고된 일이지만, 신랑과 함께 일할 땐 표정이 밝다. 메주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신랑이 실수해도 마냥 귀엽게만 보인다. 그렇게 든든한 신랑이 일 때문에 대구로 돌아가자 하린 씨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다. 일과 육아에 얽매인 일상. 하린 씨는 아이들이 아빠의 부재를 못 느낄 만큼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지만, 자신이 한시라도 안 보이면 불안에 떠는 엄마 때문에 그러질 못하고 점점 지쳐만 갑니다.


# 갑자기 사라진 딸
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낸 연아 씨는 기분을 환기하기 위해 5년 만의 산행을 나선다. 일행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지만, 마냥 즐길 수 없었던 연아 씨는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딸을 찾는다. 아무리 찾아봐도 보이지 않던 딸이 해가 저물고 나서야 돌아왔다. 돌아와서 다행이라는 말보다 왜 이렇게 늦었냐는 질책 먼저 해버린 연아 씨. 속이 상한 하린 씨는 마음에 없던 말을 뱉어버리고, 연아 씨는 그렇게 살 거면 대구로 돌아가라고 소리를 지른다. 결국 눈물을 보이는 두 모녀. 모녀의 한집살이는 계속될 수 있을까요?


서하린 010-7115-7997

댓글0